사회정치외교

‘6·25전쟁은 북한의 남침’ 표현 빠진 역사교과서 새 집필기준 시안 - 중앙일보

https://skywork.tistory.com/10340
■ 주의: 아래 글은 웹서핑하며 읽은 이야기를 바탕으로 정리한 내용과 생각입니다. 틀린 이야기를 인용했을 수 있으며, 잘못 알아들었을 수도 있고, 제가 무지해 잘못 쓴 내용도 있을 것입니다. 방위산업이나 군사에 문외한인 일반인 생각인 만큼 그런 게 더 많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

이러려고 박정희표 박근혜표 국정교과서를 반대한 게 아닌데.. 

일껏 표줬더니 집권한 놈들이 도대체 무슨 생각인 지..


익히 알다시피 근현대사를 수학능력시험에서 선택과목으로 빼버린 원흉이 김대중-노무현이었다. 김대중 임기 끝해(2002)에 결정해 노무현정부때부터 교육했고, 대학입시에는 노무현때(2005)부터 반영되었다. (그런 터울이 생기는 이유는 간단하다. 대입수능요강은 고1 교육과정부터 대비할 수 있도록 미리 발표되기 때문이다) 링크한 한국어 위키백과에 따르면, 처음에는 조선 후기까지 다룬 한국사, 조선말기부터를 다룬 근현대사로 나누어 한국사만 대입 선택과목으로 만들었고, 이것에 지적이 있자 근현대사 일부를 한국사에 첨가했다고 한다. 2005~2013년 대입선택과목으로 2012 수능 선택율은 6.9%였다고 한다.


한국사교과서 자체는 김대중정부때 한국사를 국정으로, 근현대사를 검정으로 정했다가, 이명박때 근현대사 전체를 한국사에 다시 통합하면서 검정체제는 그대로 유지했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한국사 교과서는 완전하게 검정교과서 체제가 되었다.


그 기간동안에도 여전히 한국사는 수능선택과목이었다. 그래서 "6.25가 남침"이라는 말이 무슨 뜻인 지 모르는 세대가 나왔다그러다 박근혜때(2013) 대입수능에 필수반영하기로 결정되어 2017년 수능부터 필수가 되었다(그 전까지는 서울대 등 일부 대학이 학교 자체적으로 요구하는 정도였다고 한다).



그런데 문재인은.. 김대중-노무현때 그런 게 실수가 아니라 고의였음을,

아니, 오히려 문재인은 노무현의 이름을 팔며 그 이름에 먹칠을 하며 개악하고 있음을,

이런 행정으로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앞서 노무현 정부 당시 2007년 개정기준에는 북한 인권과 6.25 남침 표현이 들어가 있었고 이명박-박근혜 정부 2009년·2015년 개정기준에는 이와 함께 북한 세습체제라는 표현도 들어가 있었으나, 이번 초안에는 빠져 학생들에게 안일한 대북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중략) "이명박-박근혜 정부 9년간 수세적이었다면 이제는 공세적 입장에서 보다 많은 것을 바꾸려고 노력한 것"이라며 "시민단체나 정당 등 밖에서 저항하지 않으면 집필기준 그대로 될 가능성이 높다"


출처: '북한세습'·'북한인권' 빠지는 역사교과서 문제있다 - 미디어펜 2018.02.06



일부러 젊은 세대에게 6.25에 관한 내용을 가르치지 않고,

일본놈들이 종군위안부를 '확실하지 않아 동의하지 않는다', 식민지 강점을 '유감이다', 전쟁 책임은 '아픈 기억이'라는 식으로 대충 뭉개듯이,


문재인과 종북 정권(이제는 정권이라 불러도 되겠다)은 6.25를 그런 식으로 희석하려 들고 있다.

지금 정부의 어디에 있는 지 모르겠는 이 주사파 종북주의자들은, 80-90년대 내내 6.25가 북침이니 남침유도니 하며 거짓말을 퍼뜨리다가, 각국의 사료가 공개되면서 북한의 계획 남침이 증명되어 이젠 헛소리가 씨알도 안 먹히니까, 방향을 바꾸어 아예 역사교육에 먹칠을 하려는 것이다.



‘6·25전쟁은 북한의 남침’ 표현 빠진 역사교과서 새 집필기준 시안 - 중앙일보


이에 대해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아직 확정된 게 아니'라며 출판사와 학교 재량 운운했는데, 말도 안 되는 허튼 꼼수다(언론이 문제삼지 않았다면 문재인 월담하듯 구렁이 담넘어가듯 결정하려 했겠지). 그럼 6월 항쟁과 5.18에 관한 내용도 출판사와 일선의 재량으로 기재하든 말든 가르치든 말든 하는 범주에 넣을 텐가? 6.25남침 표현은 한국 현대사에 있어 훨씬 큰 주제이며, 5.16쿠데타 표현보다 중요도가 덜하지 않다.




※ 지난 국정교과서 편찬위에 군사학과 교수가 한 사람 있었다. 일부 매체는 그것을 두고 군사정권 미화하려는 게 아니냐며 의심했지만 한국 근현대사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는 전쟁들에 관한 내용을 기술하는 데 참여했다는 이야기를 어느 기사에서 읽은 적 있다. 이번 시안을 정할 때, 교육과정평가원은 혹시, 그런 자문은 구하지도 않고 아예 군사학자나 군경력을 가진 사람은 배제한 게 아닐까? 그리고 지난 정부의 국정교과서 펀찬위에서 현대사부분은 '집필진이 몸으로 살아온 역사니 공론이면 됐지 역사학자가 필요없다'는 어이없는 말을 누가 했다고 나는 기억하는데, 혹시 이번 정부의 검정교과서 가이드라인은 '우리가 살아온 현대사니 전문가는 필요없고 공론으로 정하겠다'는 헛소리가 나오는 게 아닐까?


걸핏하면 집단지성이니 공론이니 운운하는데, 자동차정비사 100명이 머리를 모아 봐야 자동차 수리를 하지 자동차 개발은 못 한다는 걸 좀 알았으면 좋겠다.




■ 주의: 이상의 글은 웹서핑하며 읽은 이야기를 바탕으로 정리한 내용과 생각입니다. 틀린 이야기를 인용했을 수 있으며, 잘못 알아들었을 수도 있고, 제가 무지해 잘못 쓴 내용도 있을 것입니다. 방위산 업이나 군사에 문외한인 일반인 생각인 만큼 그런 게 더 많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해병대 대한민국공군 대한민국육군 대한민국해군 특전사령부 중앙소방학

교 해양경찰 의무경찰 병역판정검사 병무민원상담소 국군 지원 

안내 입영부대가는 길 육군훈련소 해군교육사령부 공군교육사령부 공직자 등 병역사항 공
개 동원훈련장 
가는 길 향토예비군 훈련이수시간 조회/예비군 홈페이지
병무부조리신고 국방부 방위사업청 국방기술품질원 국방과학연구소